상대방에게 100% 과실책임이 발생한 경우에만 가능한 보험 미수선처리 합의 방법과 절차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보험사 미수선처리 방식

    주차된 상태인 내차 범퍼를 상대방이 긁었을 경우에 100% 상대방 과실입니다. 이렇게 나의 과실이 없는 경우에는 미수선처리 합의가 가능합니다.

    • 미수선처리란?
      : 보험사에게 받을 수 있는 보상으로 수리를 하지 않고 수리 예상가의 70~80%만 현금으로 지급받는 보상 방식

    보험사 미수선처리

    특정 위치에 충격이 가해졌을 때만 사용할 수 있는 방식이 아니라서 유리에 실금이 발생했다던지, 펜더나 문짝이 긁혔을 경우에도 가능합니다.

     

    상대방이 긁은 자국이 경미하다면 수리 대신에 적당한 현금을 받는 것이 이득일 수 있으며, 보험사 입장에서는 수리비보다 적은 금액을 지급하여 이득입니다.

     

    과거에는 상대방 과실이 없어도 가능했지만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상대방 과실이 100%인 경우에만 미수선처리 방식을 진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미수선처리 절차

    미수선처리를 진행하기 위해서 상대방 보험사에 차량을 수리할 수 없는 이유를 간략하게 전달합니다. 그리고 견적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자신이 잘 아는 공업사가 있다면 그곳에서 견적을 의뢰하고 보험사에 전달하면 됩니다.

    1. 상대 보험사 연락
    2. 미수선처리 의사 전달
    3. 견적서 전달
      외제차의 경우 정식 서비스 센터에 견적 의뢰
    4. 상대 보험사에서 심사 후 금액 제시
    5. 합의 후 보험금 지급

     

     

    보험사에서는 가격을 협상하기 시작하고 적절한 가격에서 합의를 진행하시면 됩니다. 하지만 보험사는 최대한 금액을 낮게 부를 것이기 때문에 협상의 기술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경미한 상처가 발생했지만 중고차로 판매할 경우 시세가 급감하는 손해를 입게 되는데, 이 부분은 보험사에서 산정한 금액에 들어가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보험사가 최초 제시한 금액이 80% 수준이라면 적당한 타협을 진행하는 것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금액을 올리는 협상을 진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합의가 진행되면 보험금을 지급받게 되며 수리 진행 여부를 판단하시면 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