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금법 시행이 곧 다가오면서 업비트는 금융회사가 되었습니다. 자금세탁방지와 고객확인제도에 대한 의무가 생기면서 고객의 거래 절차도 까다로워질 전망입니다.

     

     

    업비트는 자금세탁행위나 공중협박자금조달행위에 이용되지 않도록 신원을 확인해야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게재하기도 했습니다.

    P2P거래나 지갑이동도 불편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금법에 따르면 국내 및 해외 인허가를 받은 가상자산사업자와 가상자산을 매매 및 교환할 수 있습니다. 외국 정부가 발행한 증표 사본을 FIU에 제출할 경우 P2P거래와 지갑 이동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정부로부터 등록된 거래소나 지갑이 아니라면 가상자산 이동이 불가능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보유 혹은 이동하고자 하는 해외 거래소나 지갑을 유심히 살펴보아야 합니다.

     

    업비트를 제외한 타 거래소는 해당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지한 것으로 알려집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